[새 시집 속의 詩] 종소리의 품 안
[새 시집 속의 詩] 종소리의 품 안
  • 쿨투라 cultura
  • 승인 2022.01.05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소리의 품 안

복효근

종소리를 산 너머로 전하기 위해
산사의 종이 저 홀로 울었던 것은 아니다

도라지꽃 한 송이
돌멩이 하나까지 울었다
산이 온통 함께 울었던 것이다
같이 울 수 있는 거기까지가 품 안이다

종소리를 받아든 내가
지금 아니 울 수 없는 까닭이다

- 시집 『예를 들어 무당거미』 중에서

 

복효근 시인
복효근 시인

복효근
1962년 전라북도 남원에서 태어났다. 1991년 계간 시전문지 《시와 시학》으로 작품활동을 시작하였다. 시집으로 『당신이 슬플 때 나는 사랑한다』 『버마재비 사랑』 『새에 대한 반성문』 『누우 떼가 강을 건너는 법』 『목련꽃 브라자』 『마늘촛불』 『따뜻한 외면』 『꽃 아닌 것 없다』 『고요한 저녁이 왔다』 등이 있다. 편운문학상신인상, 시와시학젊은시인상, 신석정문학상 등을 수상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