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시집 속의 詩] 必
[새 시집 속의 詩] 必
  • 채상우
  • 승인 2022.01.05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상우 시인
채상우 시인

첫눈 내린다 내리는 눈은 내리면서 그리워진다

쏘련 여자처럼

- 시집 『必』 중에서

 

 


채상우
경북 영주 출생이다. 2003년 계간 《시작》을 통해 등단했으며 시집으로 『멜랑콜리』 『리튬』 『필』이 있다.

 

 

* 《쿨투라》 2022년 1월호(통권 91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