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시집 속의 詩] 미술관의 기억
[새 시집 속의 詩] 미술관의 기억
  • 김유림(시인)
  • 승인 2022.06.07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술관의 기억

김유림

  나는 기둥을 사랑한다. 그리고 뒷면도. 그리고 뒷면이 아니라 벽면도 그
러니까 뒷면이 아니라 벽면이 벽면과 이어지면서 미술관의 회칠한 벽이
되어버린 것도. 아쉽지만 작별할 시간이었다. 잡역부가 인사를 하듯이 팔
을 흔드는 걸 보았다. 그는 그러나 나와 아는 사이가 아니었고 새를 닮았다.

  겨울,

  우리에게는 더 긴 햇볕이 간절하다.

- 김유림 시집 『별세계』(창비) 중에 서

 

 


김유림 시인은 2016년 『현대시학』에 시를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와 소설 등을 쓴다. 시집 『양방향』 『세 개 이상의 모형』, 공저 『셋 이상이 모여』 등이 있다.

 

* 《쿨투라》 2022년 6월호(통권 96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