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40년간 18개 작품… 이젠 ‘예수’ 영화 찍겠다”
[서울신문] “40년간 18개 작품… 이젠 ‘예수’ 영화 찍겠다”
  • 김정화 기자
  • 승인 2022.08.11 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창호 감독 ‘영화의 길’ 출간
창작 고민 등 대담식으로 풀어 “영화는 고통·상처 껴안는 예술 흥행에 너무 압박 받아 아쉬워 가장 높은 사랑 ‘종교’ 다룰 것”
배창호(왼쪽) 감독이 1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배창호의 영화의 길’ 출간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배 감독과 대담한 안재석 감독.연합뉴스
배창호(왼쪽) 감독이 1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배창호의 영화의 길’ 출간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배 감독과 대담한 안재석 감독.연합뉴스

“40년 동안 18개 작품을 했어요. 적다면 적고 많다면 많죠. 영화의 의미가 광범위해진 이 시대에 독자들이 영화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데 이 책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1980~90년대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배창호(69) 감독이 책으로 돌아왔다. 배 감독은 1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배창호의 영화의 길’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책은 배 감독이 영화를 만들며 고민했던 생각과 느낀 점 등을 엮은 대담집이다. 유년시절부터 데뷔작 ‘꼬방동네 사람들’, ‘고래사냥’, ‘깊고 푸른 밤’, ‘정’에 이어 최신작 ‘여행’까지 배 감독의 전작을 시간순으로 엮었다. ‘마차 타고 고래고래’를 연출한 안재석 감독이 대담자로 나섰다.

배 감독은 “한 작품, 한 작품 주어진 여건에서 최선을 다했지만 돌이켜 보면 모두 미진했다. 리마스터링 작업을 할 때 잘라 내고 싶은 장면이 있었지만 꾹 참았다”며 웃었다. 이어 “그래도 당시 실력대로, 수준대로 최선을 다해 찍었으니 아쉬움은 없다. 그때는 그 시대로서 존중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반세기 가까이 영화 현장을 지켜 온 만큼 최근 변화에 대해 느끼는 점도 남다르다고 한다. 특히 거대 자본에 의해 영화가 좌지우지되는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배 감독은 “요즘 젊은 감독들의 추진력, 상상력, 현장을 지휘하는 능력 등에 정말 감탄한다”면서도 “흥행에 대한 제작사 등의 압박이 너무 많은 게 아닌가 한다. 감독이 편집권을 100% 갖고 있다면 또 다른 작품들이 나왔을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영화는 인간의 고통과 상처를 껴안는 보편적 창조성을 지닌 예술이라고 생각해요. 그러나 최근 유행하는 영화들은 체험과 액션을 강조하는 경향이 크죠. 이 시대적 현상을 뭐라고 할 수는 없지만 더 다양한 영화가 만들어지면 좋겠습니다. 그러려면 제작·투자의 쏠림 현상도 없어져야겠죠.”

그가 앞으로 만들고 싶은 영화는 예수그리스도의 생에 관한 것이다. 그는 “‘황진이’ 촬영 때 창작의 뿌리가 종교에서 비롯한다고 느꼈고, 세상의 가장 높은 사랑에 대한 얘기를 해 보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내가 과연 이 얘기를 할 수 있을까 두렵고 고통스러웠지만, 믿음이 돌아오며 두려움이 사라졌다”면서 “이젠 때를 기다리고 있고, 언제든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서머싯 몸의 말 중 ‘많은 사람이 한 편의 뛰어난 소설을 쓸 수 있지만, 여러 편을 오랫동안 쓸 수 있는 사람은 적다’는 말을 좋아합니다. 오랜 세월 여러 작품을 만들 수 있는 여건이 우리에게 오기를 바랍니다.”

 

본문 링크: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20811019018&wlog_tag3=nave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