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 재즈의 시중
[재즈] 재즈의 시중
  • 정은혜(피아니스트)
  • 승인 2024.06.04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時中이라는 말이 있다. 모든 때에는 그에 따른 알맞음이 있다는 뜻이다. 그때에 맞는 것이 지금은 맞지 않는다. 이 말에서 무엇보다 숙고해볼 점은 바로 그 때의 중심이 무엇이냐는 것이다. 이를 물리적 현실로 이해하기 위해서 지구만 한 예가 없다. 지구는 팽이처럼 휘청거리며 돌면서 그 육중한 몸을 이끌고 시속 11만 킬로미터로 달린다. 지구는 시시각각 운동하고 변하여 그 시중을 달리하지만, 결국 자신의 중심축을 돈다.

재즈 애호가들이 자신이 맛본 재즈의 아름다움을 설파하고 그 취향을 나누는 이야기는 시중市中에 꽤나 많이 돌아다닌다. 와인 한 잔 홀짝거리며 분위기에 취해볼 수 있는 흥겹기도 하고 감상적이기도 한,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음악. 그 정도가 ‘재즈’라는 이름을 간판에 건 시장에서 대중을 대상으로 판매하는 일반적인 이미지와 경험인 듯하다. 그러나 재즈의 달콤 쌉쌀한 분위기와 우리의 온몸을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소리 에너지는 때로 마치 아득히도 먼 별과 행성에서 비추는 빛과 같다. 반짝이는 별빛은 낭만적이고 아름답지만, 막상 그 별과 행성에 가까이 가면 우리는 무엇을 보고 느끼게 될 것인가? 그 별의 현실과 그 별의 시중은 몇 광년 떨어진 우리 눈에 도달한 한 점의 반짝임 만으로 알 수는 없는 일인 것이다.

필자는 즉흥이라는 실시간으로 일어나는 창작 방식과 음악의 생동감에 이끌려 20대 초 비교적 늦은 나이에 재즈에 입문했다. 사실 당시에 나는 예술가에 대한 동경을 갖고 다양한 예술에 파고들었었다. 마크 로스코의 끝을 알 수 없는 색 덩어리, 추사의 먹물마저 살아있는 듯한 글씨에 매료되었다. 그리고 캐나다 출신 피아니스트 글렌 굴드의 바흐 연주가 귀에 들어왔고, 재즈 피아니스트 델로니우스 몽크의 음반에서는 어떤 반짝임을 보았다.

굴드와 몽크, 이 두 피아니스트는 그저 뛰어난 연주자가 아니었다. 특히 몽크의 경우 피아니스트 매튜 쉽이 규정하는 ‘블랙 미스터리 스쿨’ 계보의 시초로 꼽힌다. 그만큼 그의 음악은 기존의 음악이 발을 딛고 있던 세계관을 뒤집는 전혀 다른 차원의 소리를 이 세계에 선포하는 듯 하다. 그 타협 없는 혁신성이 가득한 음악을 도대체 어떻게 구현해 내는 것인지, 그 원리와 동력, 그 창조력의 중심축이 무엇인지 궁금했다. 재즈를 시작한 후 미국에서만 열두 해를 보내고 나름의 연차가 쌓여갈 즈음에야 그 해답에 가까워지기 시작했다. 이는 무엇보다 음악가들의 현장에서 재즈 역사의 큰 흐름에 직접 참여하는 이들에게서 찾아볼 수 있는 것이었다.

단언컨대 재즈는 미국 흑인 문화의 결정체다.


본 기사의 전문은 추후 공개됩니다.

 


정은혜 버클리 음대 영화음악 작곡/재즈 연주, 국제학 부전공. 밴프 아트센터 TD Bank 장학금 수여. 브리티시 컬럼비아대 IICSI Improvisation 콜로퀴엄 패널. 와다다 레오 스미스, 조 맥피, 배일동 등과 협연. 7개 이상의 음반 발매. 현 뉴욕 ESP-Disk’ 레이블 소속, 모나드 서울 by CAC 대표.

 

* 《쿨투라》 2024년 6월호(통권 120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