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 재즈라는 계절
[재즈] 재즈라는 계절
  • 전진명(작가)
  • 승인 2024.06.0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뭇잎을 만지작거리기 좋은 계절이다. 이파리 표면에 살짝 손만 대도 브러쉬 스틱으로 드럼 헤드를 문지르는 것처럼 “챡챡챡” 소리가 난다. 봄날의 이파리에서 나는 소리가 로드 스틱이나 말렛 스틱으로 드럼을 두드리는 소리였다면 오뉴월에 접어든 나뭇잎은 훨씬 더 농익은 자기만의 장르적 정체성을 보여준다. 계절의 변화를 지켜보고 있으면 더욱 재즈가 잘 들린달까? 내가 고요한 새벽녘에 일어나 갖가지 나뭇잎을 혼자 만지작거리고 오는 이유다. 그렇게 해서라도 나는 재즈를 더 잘 듣고 싶은 사람이니까.

어느 음악 장르나 마찬가지겠지만 고독은 우리의 귓가를 예민하게 만들고 청각적 허기를 채울 무언가를 듣게 만든다. 사람마다 무엇을 듣고 무엇으로 만족감을 느낄지는 전적으로 자유다. 자칭 재즈 전문가는 아니라도 재즈 애호가라고 호소하는 1인으로서 “6월은 재즈와 친해져 보세요”라고 말하고 싶다. 가벼운 산책과 어울리는 George Benson의 〈Affirmation〉은 나뭇잎의 성장을 지켜보기에 적절한 곡이니 꼭 들어보시길 추천한다.

본격적으로 재즈를 찾아 듣기 시작한 것은 2013년 초여름이었다. 재즈를 대표할 만한 미국의 도시는 아니지만 재즈 박물관이 따로 있을 만큼 재즈 사랑이 남다른 캔자스시티에서 나는 재즈와의 동행을 시작했다. 미국 유학 생활을 시작했던 베키의 집에 도착한 첫날 나는 짐을 풀고 “도시를 좀 돌아보고 올게요.”라고 말한 뒤 다운타운으로 향했다. “재밌게 놀다 오렴.” 베키는 내게 말했다. 그 말 때문이었을까? 온종일 버스 노선이 그려진 지도 한 장에 의지해서 도시탐방을 하던 나는 붉은 천막이 달린 식당에서 흘러나온 재즈 피아노 소리를 운명처럼 듣게 된다. 식당의 이름은 The Majestic Steakhouse. 6월의 어느 날, 내가 재즈의 본고장에서 발견한 첫 번째 재즈 공연장이다.

The Majestic Steakhouse는 캔자스시티 출신 Frank Sebree, II 와 James B. Nutter, Sr. 그들의 아내 Annabelle Nutter와 현지 골동품 딜러이자 식당인 Mary Ann Sebree가 1983년에 함께 문을 연 식당이다. 두 부부는 2년간 먼지와 파편으로 둘러싸여 있던 역사적인 건물을 복원했다. 원래의 모습을 되찾으려는 그들의 노력은 외부의 구리 파사드, 천장의 타일, 뉴올리언스에서 가져온 1,900피트 길이의 바 테이블, 유명한 지역 예술가인 Jack O’Hara가 그린 벽화 등에서 발견할 수 있다. 입구에는 작고 오래된 피아노 한 대가 놓여 있다. “아, 이 피아노 소리가 나를 여기로 불렀구나.” 나는 곧바로 알 수 있었다.


본 기사의 전문은 추후 공개됩니다.

 


전진명 University of Missouri 졸업. 캠프뷰티 운영 및 작가로 활동. 저서 『별 아래, 와인바』.

 

* 《쿨투라》 2024년 6월호(통권 120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