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 재즈? All of Nothing, All of Everything
[재즈] 재즈? All of Nothing, All of Everything
  • 박정승(사회복지사)
  • 승인 2024.06.04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o’ better blues

사람들이 재즈를 지적인 틀로 분석하면 짜증이 난다. 재즈는 그냥 즐기는 것이다.
It bugs me when people try to analyze jazz as an intellectual theorem. It’s not. It’s feeling.

- 빌 에반스Bill Evans

‘재즈’의 정의는 어렵다. 그 이유는 아마도 재즈는 배우는 것이 아닌 느끼는 것이기 때문이다. 재즈는 경험과 느낌이 함께 모여 재즈라는 음악이 아닌 하나의 문화를 만든다.

내가 처음 재즈를 느낀 것은 영화에서였다. 〈그렘린 2Gremlins 2: The New Batch〉에서 귀여운 괴물(?)들의 흥겨운 파티에서 부른 〈New York New York〉, 〈마스크The Mask〉에서 스윙 댄스와 함께 빅밴드 연주 〈Sing, Sing, Sing〉, 〈스윙 키즈Swing Kids〉(1993)에서 자유와 저항의 춤을 출 때 나온 〈Bis Mir Bist Du Schon〉, 〈피아니스트의 전설The Legend Of 1900〉에서 즉흥연주가 무엇인지 알려주던 피아노 연주와 사랑에 빠져 즉흥적으로 연주되던 〈Playing Love〉, 〈리플리The Talented Mr. Ripley〉에서 맷 데이먼의 유혹스러운 목소리 〈My Funny Valentine〉, 이제는 사라진 극장까지 그리워지는 〈접속〉의 〈A lover’s concerto〉, 〈Manhã de Carnaval〉 때문에 영화를 찾게 만든 흑인 오르페 그리고 결국 악기를 배우게 만든 제목 그대로 〈Mo’ better blues〉까지. 이 영화들에서 재즈가 눈으로 들리게 한다.

이 글을 쓰는 순간에도 어느 곳에선 그 재즈곡들이 연주되고 있을 것이다. 재즈란 시간과 시대를 떠나 미래에 만나도 같은 순간을 만든다. 그것이 재즈의 힘이고 재즈의 중독성이다.

재즈를 말할 때 중요한 것은 즉흥연주Improvisation와 스윙Swing이다. 즉흥연주는 말 그대로 그 상황에 맞게 즉흥적으로 악보에 기재되어 있지 않는 것들을 연주하는 것을 말한다. 스윙은 정의 내리기 어렵지만, 박자의 기분이다. 자기도 모르게 어깨가 들썩이고, 발로 박자를 맞추면서 흥얼흥얼 노래를 따라 부르게 한다. 즉흥연주가 감성이라면 스윙은 생명이 된다.


본 기사의 전문은 추후 공개됩니다.

 


박정승 사회복지사. 고려대학교 일반대학원 사회복지학과 박사수료.

 

* 《쿨투라》 2024년 6월호(통권 120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