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전주국제영화제] 초청작 96편 온라인 상영
[movie-전주국제영화제] 초청작 96편 온라인 상영
  • 해나(본지 에디터)
  • 승인 2020.07.1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21th Jeonju intl. film efstival

  올해 개최되는 제1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는 국내 국제영화제 최초로 온라인 상영을 실시한다. 전주국제영화제 주최측은 코로나19의 확산을 우려해 심사 상영과 온라인 상영, 장기 상영회로 영화제 개최 방향을 변경해 오는 5월 28일부터 9월 20일까지 일정을 대폭 확대함과 더불어, OTT(Over The Top. 인터넷을통해 언제 어디서나 방송·프로그램 등의 미디어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사용자 중심적인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와 손잡고 온라인 극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영화제 상영작을 개별구매로 관람할 수 있고, 오랜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콘텐츠 보안 분야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웨이브와 협업하게 됐다”고 플랫폼 선정 과정에 대해 언급했다.

  전주국제영화제 출품·초청작 중 온라인 상영이 결정된 작품은 한국영화 54편, 해외영화 42편이다. 먼저 한국영화로는 한국경쟁작 11편 중 <갈매기> <괴물> <유령> <자유인> <나를 구하지 마세요> <담쟁이> <바람아 안개를 걷어가다오> <사당동 더하기 33> <생각의 여름> <파견;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홈리스> 등 총 9편이 온라인 상영된다. 한국단편경쟁 부문 25편 중 <나의 침묵> <드라이빙 스쿨> 등 24편도 웨이브로 관람할 수 있다. 기성 감독들의 작품을 통해 한국 독립, 예술영화의 흐름을 조망하는 ‘코리안시네마’에서는 장편 12편과 단편 9편이 온라인 상영을 결정했다.

  해외 영화는 국제경쟁 부문에서 알렉스 피페르노 감독의 <잠수함이 갖고 싶은 소년>과 클라리사 나바스 감독의 <천 명 중의 단 한 사람>을 비롯해 거장들의 신작을 소개하는 ‘마스터즈’ 4편을 온라인으로 관람할 수 있다. 세계 독립·예술영화 흐름을 조망할 수 있는 ‘월드시네마’ 19편, 장르영화적 성격이 강한 작품들을 소개하는 ‘불면의 밤’ 2편, 다양한 연령대 관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시네마천국‘ 3편, 세계 곳곳의 실험 영화들을 소개하는 ’영화보다 낯선‘ 11편, ‘전주시네마프로젝트2019’ 1편도 온라인 상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는 “축제에 직접 참여하지 못하게 된 영화 팬들의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면서 “웨이브 온라인 상영관에서 안전하게 더 많은 영화를 즐기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온라인 상영작은 국내에서만 이용할 수 있으며, 웨이브 홈페이지 또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상영작은 작품별로 구매해 관람할 수 있으며 장편영화와 한국 단편영화(묶음 상영)는 7000원, 해외 단편영화(1편)는 2000원에 제
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