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 오늘 하루도 재미지게 잘 놀아보자고요!: 재즈적으로 산다는 것
[재즈] 오늘 하루도 재미지게 잘 놀아보자고요!: 재즈적으로 산다는 것
  • 최창근(극작가, 연출가)
  • 승인 2024.06.0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이 잘 안 풀려서 마음이 갑갑하거나 기분이 착 가라앉아 지치고 힘들 때면 공원처럼 자주 찾아가는 곳이 고궁이다. 고궁 중에서도 아주 오래전부터 피천득의 수필 「비원」을 읽고 맘에 둔 탓인지 창경궁의 후원인 비원으로 산책을 나갈 때가 많다. 말이 좋아 산책이지 실은 발길 닿는 대로 거닐면서 해찰하는 것이다. 이를테면 계절마다 다르게 피는 꽃과 나무에 눈길을 주면서 ‘와 이 꽃 봐라, 참 곱네’ 감탄하거나 ‘이런 나무가 다 있었네’ 하면서 나무 이름이 적힌 푯말을 유심히 들여다보면서 노는 것이다. 가끔씩 들려오는 이름 모를 새소리에도 귀를 열어두면서. 그러니까 비원은 내게 휴식을 건네주는 마음의 쉼터이자 놀이터인 셈이다.

고궁은 많은 경우 한적하지만 먼 데서 온 관광객들이 떼로 몰려올 때면 순식간에 시골 장터처럼 소란스러워졌다가, 또 썰물이 빠져나가듯 그들이 우르르 빠져나가면 언제 그렇게 시끌시끌했냐고 반문하는 것처럼 곧 고즈넉한 정적이 감돈다. 천변만화. 그렇다. 우리가 ‘삶’이라고 부르는 정체불명의 괴물 같은 그 무엇엔 고정된 것도 머무르는 것도 없다. 끊임없이 움직이면서 어디론가 흘러가는 것. 한없이 자유롭고 예측 불가능한 변화와 역동성, 그러한 삶과 가장 맞닿아있는 음악 장르가 바로 재즈 아닐까. 어떤 사람이 재즈적으로 산다는 것은 그 사람의 삶을 한마디로 규정지어서 설명하기 힘들다는 뜻과도 상통한다. 시쳇말로 어디로 튈지 알 수 없다는 뜻이겠다. 즉흥의 여지가 다분한 재즈는 여럿이서 재밌게 잘 놀 수 있는 음악이기도 하다.

칠 년 전 봄에서 여름으로 건너가는 이맘때쯤 이름만 들으면 다 아는 세계 각국의 문인들이 서울에 모여 ‘새로운 환경 속의 문학과 독자’라는 주제로 한국의 문인들과 함께 큰 규모의 국제문학포럼을 연 적이 있었다. 대산문화재단에서 주최했던 이 포럼에는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인 르 클레지오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를 비롯해서 미국의 저명한 계관시인 로버트 하스도 참가했는데 그 명단에는 번역가이자 음악가이고 승려인 쿠바의 시인 오마르 페레즈 로페즈도 끼어 있었다. 그는 놀랍게도 체 게바라의 아들로, 내한 당시에 화제의 중심이 됐던 꽤 유명한 예술가이자 문인이었다.

음악과 춤이 함께 했던 사흘간의 문학축제에서 이틀 동안 열렸던 동아시아문학과 세계문학교류의 밤 행사의 총연출을 맡았던 나는 느끼는 바가 있어서 첫날 맨 끝 순서에 오마르와 전부터 친분이 있던 말로 밴드의 합동공연을 배치했다. 기대했던 대로 타악기 연주자이기도 했던 그는 스캣의 여왕이라 불리는 재즈 보컬 말로와 기가 막힌 조합의 잼 세션(재즈 연주자들이 모여서 악보 없이 하는 즉흥적인 연주)을 선보이며 현장의 무대를 뜨겁게 달구었다. 공연이 끝나고 무대에서 내려온 로페즈는 내게 다가와 다정하게 물었다. “아 유 해피?” 너는 행복하냐는 그의 단순한 질문엔 그 누구도 따를 수 없는 삶의 철학이 묻어났다. 오마르는 내게 지금 이 순간을 잘 즐겼느냐고 묻는 것 같았다. 불현듯 두 눈가가 촉촉이 젖어들면서 눈시울이 뜨거워졌던 그날의 울컥했던 마음을 지금도 잊을 수 없다.

찰나의 축제 같았던 그날의 공연은 포럼에 참가한 작가들 사이에서도 두고두고 화제가 됐다. 『허삼관 매혈기』의 작가 위화도, 소말리아의 극작가 누르딘 파라도 입가에 함박웃음을 머금고 엄지 척을 세우며 그 순간을 함께 즐겼다. 어깨를 들썩거리며 기꺼운 마음으로 다 같이 흥겹고 신나는 놀이에 동참했다. 그도 그럴 것이 뜨거운 피가 끓는 자유로운 영혼과 영혼의 만남이 빚어낸 불꽃 튀는 공연을 어느 작가가 좋아하지 않을 수 있었을까. 화끈하게 판을 벌려 한바탕 놀아보자고 하는데 그걸 싫어할 사람은 이 세상에 아무도 없을 터.

 

본 기사의 전문은 추후 공개됩니다.

 


최창근 극작가 겸 연출가. 극단 제비꽃 대표. 최근에는 영화감독과 배우로도 활동. 찍고 출연한 영화로 〈단순한 진심〉(조해진 원작)과 〈잃어버린 계절〉(김시종 원작), 〈여름의 맛〉(하성란 원작), 〈시인들의 창〉(김전한 감독), 〈유랑소설〉(이지현 감독) 등.

 

* 《쿨투라》 2024년 6월호(통권 120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