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디카시] 한류 문예의 미래를 예고하는 새 물결
[K-디카시] 한류 문예의 미래를 예고하는 새 물결
  • 김종회(문학평론가, 한국디카시인협회 회장)
  • 승인 2024.07.0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카시의 의의, 발원, 현재

디카시는 그 어의語義가 말하는대로 디지털카메라와 시의 합성어다. 우리 시대의 남녀노소 누구나 손에 들고 있는 작은 우주, 스마트폰의 카메라로 순간포착의 사진을 찍고 여기에 몇 줄, 촌철살인의 시어를 결합하는 창작의 방식을 말한다. 그리고 이를 소셜미디어를 통하여 전 세계에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순발력을 자랑한다. 활자매체 문자문화의 시대에서 전자매체 영상문화의 시대로 시대적 성격이 전환된 오늘날에 있어, 그 변화의 상황을 최적화하여 표현할 수 있는 문예 장르다. 이때의 사진과 시의 결합은 두 요소가 각기의 영역을 가지는 것이 아니라 한몸이 되고 하나의 묶음이 됨으로써 작품으로서의 의미와 가치를 갖는다.

디카시의 발원은 지금으로부터 꼭 2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서, 당시 창원 창신대 교수이던 이상옥 시인이 첫 디카시집 『고성가도』를 발간한 시기를 기점으로 한다. 물론 그 이전에 포토 포엠Photo-Poem이나 시화詩畫와 같은 유사한 창작의 형식이 없지 않았으나, 앞서 언급한 디카시의 존재 양식에 비추어 이를 새로운 문예 양식이라 보는 것이다. 그것도 한국에서 시발되어 해외로 확산되고 있는 한류 문예라고 할 때, 이는 우리 문화와 문학에 있어 하나의 자긍심이라 해도 좋을 형국에 이르렀다. 디카시라는 용어가 국립국어원의 우리말샘에 등재되고, 교과서에 수록되기 시작했으며, 경향 각지에서 요원의 들불처럼 번져가는 현상이 우리 눈앞에 있다.

ⓒ 김종회
ⓒ 김종회

2016년 경남 하동의 이병주국제문학제에서 처음으로 디카시 공모전을 개최한 이후 이듬해 황순원문학제 공모전, 이후 오장환문학제 공모전 등이 이어지면서 이제는 전국의 지자체와 문화축제 등에서 그 수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동시다발로 디카시 행사들이 열리고 있다. 현재 국내 주요 지자체 12곳에 지부가, 해외 주요 국가 및 도시 18곳에 해외지부가 결성되어 활동하고 있다. 이를테면 명실상부한 국제적인 시운동이 되었다. 그 주요한 나라는 미국·캐나다와 같은 미주국가, 영국·프랑스·독일과 같은 유럽 국가, 중국·인도·인도네시아·베트남 같은 아시아 국가 등을 손꼽을 수 있다.

일찍이 우리의 오랜 역사 과정을 통해, 문학이 이처럼 세계 무대에서 우리말로 창작을 촉발하는 사례는 볼 수 없었다. 21세기 들어 한류 문화로서 K-Pop이나 K-Drama 등의 강세를 볼 수 있으나 우리말로 된 창작이 현지에서 실행되는 경우는 아니기 때문이다. 이러한 새로운 국면이 가능한 것은 우리 국력의 신장과 한류 문화의 전파력을 바탕으로, 세계 각국의 대학마다 한국어과가 설치되거나 한국어 강좌가 개설되는 데 따른 결과다. 한국어를 모르는 외국인이 우리말로 디카시를 쓸 수는 없는 일이다. 이와 같은 성과를 이끄는 데 있어서는, 세계 각국에 삶의 터전을 확보하고 있는 해외 교민사회의 힘과 노력이 큰 역할을 했다.

 

본 기사의 전문은 추후 공개됩니다.

 

 


김종회 문학평론가, 황순원문학촌 소나기마을 촌장, 중국연변대학교 객좌교수, 경남정보대학교 특임교수, 이병주기념사업회 공동대표, 한국디카시인협회 회장, 한국디지털문인협회 회장. 전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한국문학평론가협회 회장, 국제한인문학회 회장, 박경리 토지학회 회장.

 

* 《쿨투라》 2024년 7월호(통권 121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