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디카시] 함께 나누고 싶은 기쁨, 사진과 시가 함께 하는 디카시 쓰기: 캐나다에서 만난 디카시
[K-디카시] 함께 나누고 싶은 기쁨, 사진과 시가 함께 하는 디카시 쓰기: 캐나다에서 만난 디카시
  • 신금재(시인)
  • 승인 2024.07.01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카시라는 단어를 처음 발견한 곳은 캐나다 동부 토론토 문학 카페였다. 지금은 돌아가신 석천 선생님께서 올려주신 한 장의 사진과 짧은 시였다. 우리가 콤포스트compost라고 부르는 퇴비 부숙기 위에 하얀 눈이 쌓인 풍경의 사진이었다.

충격이었다.

수필도 써 보았고 긴 시도 써보았다. 데이케어 아이들을 돌보면서 시간이 날 때마다 글쓰기에 매달렸는데 이렇게 사진을 찍어 짧은 시를 쓰는 새로운 장르의 문학이 있다니.

혹시나 하는 마음에 다음 카페에서 디카시를 찾아 보았더니 ‘디카시 마니아’라는 곳이 있었다. 바로 가입했다. 많은 사람들이 참으로 열심히 활동하고 있었다. 그리고 2019년 황순원 문학제 디카시 공모전에 출품한 「새가 되고 싶어요」가 수상하면서, 소나기 마을 촌장이신 김종회 교수님과의 교류가 시작되었다.

디카시 마니아 회원들과 댓글로 만나면서 마치 오래된 친구처럼 마음으로 가까워졌고 e북이라는 단어가 낯설던 시절에 회원 한 분이 내 디카시를 엮어 디카시집 e북 『사슴의 법칙』을 만들어 선물해 주셨다. 이렇게 시작된 디카시집 e북은 두 번째 『빛의 화가』에 이어 최근 『길 위에서』까지 어느덧 세 권이 되었다.

새가 되고 싶어요


물새로 날아가고 싶은 저 꽃들
꽃잎을 모아서 물새의 부리로 피어나는 저녁

가슴 한쪽에 접혀진 젖은 날개 다시 펴면
하얀 깃털로 앨보 강물 위를 날아갑니다


본 기사의 전문은 추후 공개됩니다.

 

 


신금재 서울 출생. 2001년 캐나다 이민. 저서로 수필집 『로키에 봄이 오면』, 시집으로 『내 안의 아이』 『당신이 그리울 때마다』, 디카시집 e북 『사슴의 법칙』 『빛의 화가』 『길 위에서』가 있음.

 

* 《쿨투라》 2024년 7월호(통권 121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