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디카시] 디카시 시상을 얻으러 떠났던 변산 여행
[K-디카시] 디카시 시상을 얻으러 떠났던 변산 여행
  • 김완수(시인, 소설가)
  • 승인 2024.07.01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상詩想을 떠올리는 일이 시 쓰기의 먼저이자 그것이 얼마나 어려운 작업인지는 시를 써 본 사람이라면 공감할 것이다. 시상은 시의 구상構想으로서 건축으로 따지자면 설계도와 같다. 그런데 시인의 사유思惟가 절제된 언어로 구현되는 시에서 시상은 자기 의지에 따라서 얻어지는 게 아니다. 어떨 땐 뜻하지 않게 얻어지는 행운을 누리기도 하지만, 대개는 아무리 찾으려 해도 꼭꼭 숨은 보물처럼 찾기 어려운 게 시상이다. 게다가 다가갈수록 멀어지는 신기루 같은 속성이 있어서 시상을 얻는다는 게 여간 고통스러운 일이 아니다. 그런 의미에서 사진 한 장이 시상을 북돋우는 디카시는 시인들에게 매력적인 장르가 아닐 수 없다.

디지털카메라 등 현대적 촬영 기기로 찍은 ‘사진’과 고전적인 의사 표현 수단인 ‘문자’가 결합된 디카시는 그 용어에서 알 수 있듯 사진이란 장치가 중요한 역할을 차지한다. 다시 말해 디카시는 생생한 시각 이미지를 즉각적으로 전달하는 사진이 문자라는 텍스트 풀이보다 선후 관계상 먼저여서 일반 시에서의 글감을 얻는 작업에 크게 의존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그래서 나도 디카시를 처음 접한 뒤로 사진이 문자에 녹아드는 매력에 빠져들었다. 특히 내 딴으로 생명력 있는 순간을 사진에 담을 땐 낚시꾼들이 느낀다는 손맛을 이해할 수 있었다. 그런데 디카시 쓰기가 시 쓰기보다 쉬울 거라는 편견만 갖고 디카시의 사진 제재를 얻으러 나섰다가 큰코다친 일이 있었다.

수년 전 늦가을의 일이다. 내 거주지에서 가까운 지역 명소들을 사진 배경으로 정한 디카시 공모전이 있어서 작정하고 부안의 변산해수욕장에 간 일이 있었다. 비록 지금은 해수욕장으로서 예전의 명성이 퇴색했다고는 하나 어린 시절의 추억이 깃든 곳이어서 오랜만에 바다로 바람을 쐬러 가 보자는 생각도 있었다.


본 기사의 전문은 추후 공개됩니다.

 

 


김완수 1970년 광주광역시 출생 및 전북특별자치도 전주시에서 성장. 2013년 농민신문 신춘문예에 시조가, 2014년 제10회 5·18문학상 신인상에 시, 2015년 광남일보 신춘문예에 시, 2021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에 소설 당선. 작품집으론 시집 『꿈꾸는 드러머』(2019), 동화집 『웃음 자판기』(2020), 시조집 『테레제를 위하여』(2022)가 있음.

 

* 《쿨투라》 2024년 7월호(통권 121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