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일표 산문집 『사물어 사전』
홍일표 산문집 『사물어 사전』
  • 쿨투라 cultura
  • 승인 2022.09.0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가의 기획 산문선 │ 홍일표 산문집 『사물어 사전』

 

일상의 다양한 사물들을 읽어내는

감각적 시선과 존재론적 성찰 

1992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한 후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개성적인 시세계를 구축해 온 홍일표 시인이 산문집 『사물어 사전』을 도서출판 작가에서 출간하였다. 

​‘2022년 우수출판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 선정 도서인 이번 산문집은 저자인 홍일표 시인이 사물들의 이면에 숨어 있던 표정과 무늬들을 만나 소통하며 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인 총 128편의 산문이다. 일상의 다양한 사물들을 읽어내는 감각적 시선과 존재론적 성찰이 짧은 형식의 글을 통해 빛을 발한다. 

시인은 “‘모자’를 보고 ‘보아뱀 속의 코끼리’를 발견한 사람들이 비누를 호명하면 그는 곱고 유려한 목련의 어조로 답을 할 것이다”고 상상하고, “무명화가의 짧은 생애가 남긴 마지막 유품”인 “말라 비틀어진 붓 하나” 속에서 “겨우내 눈감고 있던 숭어가 어디선가 조용히 눈 뜨고 있을 것 같았다”고 고백한다. 

​또한 “서랍궁(宮)에 유폐되어” “철저한 고독 속”에 살아가는 호치키스를 불러내며 “그에게는 아직 여러 척의 철선이 남아 있기 때문”에 “어느 날 서랍궁의 문이 활짝 열려서 철컥철컥 그의 노동이 다시 계속되는 것을 보았으면 좋겠다”고 얘기한다. “미시령 옛길은 본래 ‘뿌리’가 낳은 수려한 작품”이며, 괴산 소수면에 가서 따온 옥수수에는 “지난날 백면서생(白面書生)의 여물지 않은 언어를 좌판에 함부로 내놓은 죄“가 잘 보인다고 말한다. 

​이처럼 저자는 사물들이 발언하는 내용에 귀 기울이면서 규범도 전형도 없는 ‘낯선 다름’을 독자에게 이야기한다. 너무 익숙하여 미처 알아보지 못한 사물들의 이면에 숨어 있던 표정과 무늬들을 삶의 여러 양태와 연결지어 새로운 사유의 영역으로 독자를 이끈다. “인간의 일방적 시선에 의해 해석된 사물의 어록”이 아니라 시인의 시선과 미적 상상력이 직조한 어록이다. 산문집  『사물어 사전』의 행간 속에 함축된 홍일표 시인의 은유와 철학이 깊고도 아름답다.

 


 

저자 소개

홍일표  1992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하였다. 시집  『매혹의 지도』 『밀서』 『나는 노래를 가지러 왔다』  『중세를 적다』  청소년시집 『우리는 어딨지?』 산문집 『조선시대 인물 기행』 평설집 『홀림의 풍경들』을 펴냈다. 

 

저자의 말

한동안 사물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다. 모든 사물들은 우리와 함께 숨 쉬는 한 덩어리 우주였다. 너무 익숙하여 미처 알아보지 못한 사물들의 이면에 숨어 있던 표정과 무늬들을 만났다. 그동안 기존의 사물들을 다르게 읽으면서 발견하는 즐거움과 살렘이 있었다. 사물들이 고착화된 통념의 틀을 부수고 스스로 발언하는 내용에 귀 기울이고자 했으나 눈과 귀가 어두워 제대로 옮겨 적었는지 모르겠다. 모쪼록 인간의 일방적 시선에 의해 해석된 사물의 어록이 아니라 규범도 전형도 없는 ‘낯선 다름’으로 독자들에게 다가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동안 지면을 내어준 《문학사상》과 《사이펀》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추천의 말

시인은 자기만의 사전을 만드는 사람이다. 한 단어도 세상의 관습과 통념에 따르지 않고 새롭게 정의하는 사람이다. 사물을 정의하되 자기만의 의미에 가두지 않는 사람이다. 언어로 사물을 지배하는 사람이 아니라 섬기는 사람이다. 홍일표 시인의 『사물어 사전』은 사물들에게 바치는 겸손하고 정성스러운 기록이다. 한 편 한 편이 그대로 산문시라고 해도 좋을 만큼 사유와 언어의 밀도가 높다. 사물에 대해 말한 책은 많지만 이처럼 사물이 스스로 말문을 여는 책은 드물다. 시인은 정밀한 관찰과 참신한 비유를 통해 삶과 죽음의 섭리를 읽어내고 수많은 존재들의 관계를 포착해낸다. 사물에 깃든 내력과 이야기를 듣고 있으면 공간적 물성만이 아니라 그 오랜 시간까지 헤아리게 된다. 시인이 말랑말랑하게 빚어낸 사물들의 표정과 무늬 덕분에 세상이 한결 풍성하고 그윽해졌다.

​ 나희덕 시인, 서울과학기술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사물어 사전』 차례

책머리에 5

1부 허깨비 같은 문자에 속다

비누 15
16
목련 18
호치키스 19
강물 20
화초 22
풀무 24
그네 26
보도블록 27
바퀴벌레 28
지우개 30
31
비단잉어 32
등긁개 34
냉장고 35
선풍기 36
벌레 37
풀칼 38
마이크와 스피커 40
놀이터 41
공책 42
감자 44
바위 46
새소리 47
봉투 48

2부 풀꽃들의 강론을 몸에 모시다

돼지 51
52
민불 54
57
58
거울 59
뭉크의 그림 60
수레 62
사막 63
도마 64
감나무 65
수탉 66
자석 68
나무 69
늑대 70
망치 72
눈발 73
구두 74
건물 75
목화 76
빨랫방망이 78
치약 79
참깨 80
81
간판 82

3부 세상의 아픈 모서리들이 잠시 쉬었다 가다

접시 85
만년필 86
뻥과 빵 88
곰팡이 89
도서관 90
92
93
진달래 94
우상 95
가위 96
스티커 98
된장 99
딱정벌레와 흑바구미 100
바나나 101
지렁이 102
풍선 103
스펀지 104
휴지통 105
장미 106
복숭아 108
설탕 109
연밭 110
오징어 112
옥수수빵 113
114
우체통 115

4부 하늘에 언제 공룡이 살긴 살았던가?

병아리 119
낚시 120
샤인머스켓 122
우산 123
라면 124
배롱나무 125
고추 126
고양이 127
구름 128
강물 130
131
132
전기면도기 133
의자 134
오리배 137
138
뻐꾸기 139
회초리 140
맨드라미 141
커브 142
143
나비 144
개미 146
죽은 잎 147
공갈빵 148
골방 149

 

5부 평생 홀로 걸어가는 거인이었다​

뿌리 153
옥수수 154
소나무 155
바실리 성당 156
모노리텐 158
단풍나무 160
물과 기름 161
물고기 162
새알 164
167
두더지 168
꽃병 170
국수 172
유리 173
무지개 174
하늘 175
타란툴라 거미 176
안경 177
공중전화 부스 178
야화 180
견인줄 182
굄목 184
녹우당 186
도서 187
암각시문 188
영화 1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