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시집 속의 詩] 정해져 있었다
[새 시집 속의 詩] 정해져 있었다
  • 쿨투라 cultura
  • 승인 2022.01.05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해져 있었다

권 박

일어서려는데,
툭, 툭,
누굴까, 눈은 내리는데,

- 시집 『아름답습니까』 중에서

 

시인 권 박
시인 권 박

권박
1983년 포항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자랐다. 동국대학교 문예창작과를 졸업했으며, 동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2012년 《문학사상》 신인문학상을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이해할 차례이다』 등이 있다.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