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시집 속의 詩] 가을 속으로 1
[새 시집 속의 詩] 가을 속으로 1
  • 김완하(시인)
  • 승인 2022.09.01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 속으로 1

김완하

 

나는 다만 머리 위에 머무는 구름의 무게로 세상을 보아 왔다.

사랑하다 시들 때.

길옆의 풀잎이 내 시린 발목을 덮어 주었다.

가을은 다가와 어깨에 슬며시 길 하나 올려놓고 사라진다.

그대와 내가 끝까지 함께 지고 갈 가을 속으로.
 

- 김완하 시집 『마정리 집』(천년의 시작) 중에서

 


김완하 시인은 경기도 안성 출생. 한남대학교 국문학과 및 동 대학원 문학박사. 1987년 《문학사상》 신인상으로 등단. 시집 『길은 마을에 닿는다』 『그리움 없인 저 별 내 가슴에 닿지 못한다』 『네가 밟고 가는 바다』 『허공이 키우는 나무』 『절정』 『집우물』, 시선집 『어둠만이 빛을 지킨다』 『꽃과 상징』 등이 있음. 시와시학상 젊은시인상, 대전시문화상, 충남시협본상 등 수상. 2010년, 2016년 미국 버클리대 객원교수 역임. 현재 한남대학교 국어국문창작학과 교수. 《시와정신》 편집인 겸 주간.

 

 

* 《쿨투라》 2022년 9월호(통권 99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